신영훈 초대개인전 : 음유적 클리셰
PRICE : 전시오프닝현장
SNS 공유 :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로 보내기     
 
 


◆ 전시명 : 신영훈 초대개인전 <음유적 Cliché>
◆ 전시기간 :2017.05.20 SAT - 06.01 THU
◆ 전시장소 :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652-3 혜전빌딩 갤러리엘르
◆ 오프닝 :2017.05.20 SAT 17:00~
◆ 참여작가 : 신영훈 작가
◆ 전시작품 : 작가 대표작
◆ 작품문의 : 02-790-2138ㆍkkongkiart@naver.com



갤러리 엘르에서 신영훈 작가의 초대개인전 <음유적 클리셰> 전시가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전시는 약 2년만에 준비한 초대개인전으로 <음유적 클리셰>가 의미하는 것은 여성의 외양이 아닌 내면, 그리고 진부적인 여성상에서 벗어나 클리셰의 이중성을 통해 예측 가능한 욕망을 솔직하고 담백하게 담아내고자 합니다.






신영훈 작가는 10여년이 넘는 세월동안 동시대 여성인물화 -수묵-을 재해석 하며 꾸준하게 작업해온 동양화 작가입니다. 그의 작품 속 여성인물들은 아름다우면서도 무언가를 속삭이는 듯한 숨겨진 감정들로 표현되고 있으며, 작가는 지금-여기의 눈으로 여성이라는 전통적 클리세를 해체시키고자, 여성의 외양이 아닌 내면의 감정에 집중하고자 합니다.








작품 속 아름다운 인물의 흰 날개나 흰 옷은 숭고한 모습인 동시에 잡을 수 없는 욕망으로 표현되고 있습니다. 여성의 외양이 아닌 내면의 숨겨진 모습과 감정을 통해 여성을 진정성 있게 바라보며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2017년 초대개인전 전시전경.










그가 그려낸 여성은 사회적/생물학적 성을 가로지른, 독특한 여성상이다. 중세의 음유시인(吟遊詩人)들이 봉건 제후의 궁정을 찾아다니면서 시를 낭송하듯, 작가는 ‘지금-여기’의 눈으로 여성이라는 전통적 클리셰를 해체시키고자 한다. 작품 속 인물들은 분명히 아름답다. 천상의 여인을 묘사하듯 은밀한 무언가를 속삭이는 듯하다. 하지만 그네들의 표정은 세상 밖이 아닌, 작품 안을 향해 있다. 여성이라면 온순한 내면을 지녀야 한다는 피지배적인 가치관은 잊은 듯하다.

작가는 이 지점에서 “여성 스스로가 욕망하는 모습은 무엇인가”를 거꾸로 되묻는다. 음유(陰柔)적 클리셰가 의미하는 것은 여성의 외양이 아닌 내면 설정에 관한 부분이다. 진부적인 여성상에서 탈피한 클리셰의 이중성을 통해 뻔하고 예측가능한 ‘욕망’을 지극히 솔직하게 담아내고자 한 것이다. 작가는 하나의 피상적인 세계관이나 소재가 아닌, 현실을 사는 한 인간으로서 동시대 여성을 진정성 있게 담아내길 원한다. <평론中 안현정 미술평론가/예술철학박사>







섬세한 동양채색을 통해 강렬하면서도 부드러운 분위기를 느껴볼 수 있는 신영훈 작가의 작품. 작가는 광목에 수묵으로 여인의 감성을 표현하며, 인물들의 눈빛과 모습을 통해 외양이 아닌 내면에 담긴 감정, 본능, 욕망에 집중하고자 합니다. 
 








신영훈 작가는 2016-2017년 홍콩 및 대만페어에서 꾸준한 성과 및 해외컬렉터들의 관심과 극찬 속에 많은 작품들이 솔드아웃되었습니다^^ 작가는 국내뿐만 아니라 아시아 미술시장에서도 작품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는 동양화가입니다.











이번전시에서는 2017년 신작 및 대작작품들을 주로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번전시에서 소개하는 작품들은 '여성’이라는 전통적 클리셰를 해체시키기 위해 주변인물이 아닌 새롭게 설정된 대상으로 바뀌며, 내면에 담긴 감정들과, 여성에 대한 인식 그리고 새로운 관점들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지난주 전시오프닝이었던 5월 20일에 많은 분들께서 방문해주셨습니다^^




























갤러리엘르 임동욱 대표님과 신영훈 작가, 그리고 오랜만에 갤러리를 방문해주신분들과 사진촬영도 있었습니다^^










이번전시는 61일 목요일 오후 6시까지 갤러리엘르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작품을 통해 작가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여성인물그리고 그들의 내면의 감정들을 함께 공유하며 느껴보시길 바라겠습니다. 신영훈 작가는 앞으로도 엘르와 함께 다양한 국 내외 활동으로 준비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