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영 초대개인전 : 壺 - 달을 담다
PRICE : 전시오프닝현장
SNS 공유 :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로 보내기     
 
 


◆ 전시명 : 김보영 초대개인전 : 壺 - 달을 담다
◆ 전시기간 : 2016.01.16 SAT - 01.28 THU
◆ 전시장소 :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652-3 혜전빌딩 갤러리엘르
◆ 오프닝파티 : 2016.01.16 SAT 14:00~
◆ 참여작가 : 김보영
◆ 전시작품 : 작가 신작 및 대표작
◆ 작품문의 :
02-790-2138ㆍkkongkiart@naver.com

 

 




 

천연 재료로 염색을 하여 도자기를 그려내는 김보영 작가의 초대개인전이 역삼동 갤러리 엘르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김보영 작가의 전시는 약 2년만에 <壺 - 달을 담다>란 타이틀로 진행되었습니다.


 

 


 




 

 

 

 

 

 

 

 

치자, 쪽, 홍화 등의 다양한 식물의 뿌리나 꽃잎, 껍질 그리고 흙 등 천연의 소재로 순지에 직업 염색한 후 찢어 항아리를 화폭위에 빚어냅니다.
 

 

 

 

 

 

 





 

 

 

 


<壺 - 달을 담다> 전시 전경입니다.

 

 

 






 

 

 

 

 

 

 

작가의 달 항아리에는 자연의 색과 그 항아리를 사용하였을 때 담긴 것에 따라 물든 색상 등 여러 색이 담겨 있습니다. 또한 달 항아리 안에 달의 표면을 담기도 하여 한국적인 미가 느껴지기도 합니다.

 

 

 

 






 

 

 

 

 

매끄러운 달 항아리가 아닌 비뚤어진 항아리들의 형상으로 인위적이지 않고 옛선조들이 사용하였던 자연 그대로의 느낌을 줍니다.

 

 

 






 

 

 

 

 

작가는 한지위에 백토를 얹고 마르기를 기다려 자연히 스며든 염색된 한지를 찢어 붙이는 과정을 반복하여 점차 항아리의 원형이 복원되어 가는 장면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주로 100호 사이즈의 대형 작품이 전시되어 있으며, 한켠에 작은 사이즈의 항아리도 함께 전시하고 있습니다.

 

 

 





 

 

 

 

 

1월 16일 오프닝 현장입니다.

 

 

 

 

 

 

 

 

 

 

전시장 안은 김보영 작가가 만들어낸 따뜻한 색들로 포근한 느낌을 줬습니다.



 


 

 

 

 

 

 

 

정적이며 따뜻한 느낌의 김보영 작가의 작품들은 보는 이로 하여금 마음을 편안하게 해줍니다.

 

 

 

 

 

 

 

 

 

추운 날씨에도 많은 분들이 찾아와주셨습니다.

 

 

 

 

 

 

 



 

이날 찾아와 주신 모든 분들 께 감사드립니다.
추운겨울 천연 염색부터 항아리를 담아내는 작업까지 작가의 세심한 손길을 느껴볼 수 있는 김보영 작가의 전시에 찾아와 보시는건 어떠신가요~

김보영 작가의 전시는 1월 28일 목요일까지 계속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