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엘르 신진작가공모전 : 제 4회 미래를 보다
PRICE : 전시오프닝현장
SNS 공유 :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로 보내기     
 
 


◆ 전시명 : 갤러리엘르 신진작가 프로젝트 : 제 4회 미래를 보다
◆ 전시기간 : 2016.01.04 MON - 01.14 THU
◆ 전시장소 :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652-3 혜전빌딩 갤러리엘르
◆ 오프닝파티 : 2016.01.09 SAT 17:00~
◆ 참여작가 : 김나래, 김미정, 류지항, 박지혜, 장수지, 주혜령
◆ 전시작품 : 작가 대표작
◆ 작품문의 : 02-790-2138ㆍkkongkiart@naver.com

 

 




 

 

올해로 4번째인 갤러리 엘르가 매년 기획하는 신진작가 공모 프로젝트 "미래를 보다"전에 역삼동 갤러리 엘르에서 열렸습니다. 올 2016년에도 수많은 경쟁률을 뚫고 김나래, 김미정, 류지항, 박지혜, 장수지, 주혜령 총 6명의 작가가 선정이 되었습니다.

 

 

 

 

 






 

 

 

 

 

다각도에서 볼때마다 작품의 이미지가 달라지는 김나래 작가의 작품 모습입니다.


 

 


 




 

 

 

 

 

 

 

 

김나래 작가의 작품은 입체감이 도드라지며 각 작품마다 사랑하는 연인, 엄마와 아이, 반려동물과 반려인 등 일상에서 느껴지는 다양한 감정들을 조합하여 하나의 작품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장난감을 납작하게 압축시켜 또다른 형체를 만들어 내는 류지항 작가의 작품입니다.

 

 

 






 

 

 

 

 

 

 

우측 사진 요지경의 디테일 사진입니다. 자비를 나타내는 부처의 모습은 전쟁 안의 군인 장난금들의 모습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전체적인 형체(부처)와 그 형체를 만들어낸 매개체(군인 장난감)의 아이러니함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미래를 보다전의 전시 전경입니다.

 

 

 

 






 

 

 

 

 

전통과 현대의 만남을 통해 여성이 가장 아름답고 화려한 순간의 모습을 작업하는 김미정 작가의 작품입니다.

 

 

 

 

 

 

 





 

 

속 대례 , 니다.


 

 

 

 





 

 

 

 

 

소년과 소녀를  통해 자아에 대해 작업하고 있는 장수지 작가의 작품입니다.

 

 

 

 

 

 

 

 

 

 

 

소,년의 디테일 컷입니다. 긴 목과 큰몸, 몽롱한 눈빛과 홍조 띈 얼굴을 가진 소년 소녀는 사회적으로 몸은 자랐지만 정신적으로 성숙하지 못한 정신과 몸의 경계의 모습을 표현해 내고 있습니다.


 

 

 

 





 

 

 

 

 

유기견의 마음에 대해 작업하는 동양화가 박지혜 작가의 작품입니다.


 

 

 

 

 

 


 

 

광목천에 채색 후 직접 자수표현을 해서 다양한 기법으로 작업을 선보이고 있는 박지혜 작가의 작품 디테일입니다.
어쩌면 다시 버림받을지도 모른다는 유기견의 불안한 마음과 아련한 여인의 뒷 모습에 대해 흑백과 컬러를 통하여 감정표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자신의 소소한 일상에 대해 작업하는 주혜령 작가의 작품 모습입니다.

 

 

 





 

 

 

 

주혜령 작가는 거창한 시대의 이데올로기나 사회적 모순을 작품안에 담기 보다는 모두나 공감하고 느낄 수 있는 편안함이 있는 한 사람의 평범한 일상에 대해 작업을 해내고 있습니다.
작가에게는 특별하지만 누군가에게는 아무것도 아닐수 있는 특별함과 평범함 사이의 괴리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1월9일 미래를 보다전 오프닝 겸 갤러리 엘르가 기획한 사계절 음악회 "예술, 예술가를 위한 신년 음악회" 현장입니다.




 

 






 

 


 

한파에도 많은 분들이 찾아와 주셨습니다.

 

 

 

 

 






 

 

 

 

자유관람 후 5시 30분부터 양자윤 큐레이터의 인사와 함께 행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전시와 음악회 취지에 대해 설명 중인 임동욱 디렉터의 모습입니다.


 






 

 

 

 

 

 

 

예술, 예술가를 위한 음악회는 예술가를 위한 음악회인 만큼 오늘의 주인공인미래를 보다 작가들을 앞으로 모셔 간단한 인사와 작품설명을 들었습니다.
(왼쪽부터 박지혜, 주혜령, 김미정, 장수지, 김나래)

 

 






 

 

 

 

 

인사와 함께 작품에 대한 간략한 설명을 하고 있는 미래를 보다전 작가들의 모습입니다.

 





 

 

 

 

 

6시부터는 플루트 앙상블 <바람>의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이화여자대학원을 졸업한 네 명의 플루티스트 <바람>은 세종문화회관과 같은 규모 있는 음악회에서 다수의 공연에 참여하였으며 구리시향 수석 김빛나 악장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실력파 연주들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음악회를 즐기시는 관람객들의 모습입니다.

 

 

 

 

 

 

 

 

 

 

 

 

잠깐의 인터미션 후 2부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클래식한 분위기의 1부 공연과  2부는 대중적인 곡들로 이루어져 많은 호응을 얻어냈습니다.

 

 

 

 

 

 

 

 

 

 

 

 

연주회가 끝난 후 미래를 보다전 6인의 작가와 양자윤 큐레이터의 추첨으로 7명의 관객분들께 이벤트로 선물을 증정해 드렸습니다.
작가, 연주자, 관람객이 모두가 통합되어 즐긴 음악회 였습니다. 갤러리엘르는 매 계절 다른 주제로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도심속 오케스트라를 기획할 예정입니다. 다음 연주회에도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

이번 미래를보다 전시에서 선정된 6인의 작가들은 올 2016년 갤러리엘르 다양한 활동 및 행사등에 함께 할 예정이오니, 많은 격려와 애정어린 관심 부탁드립니다.

개성있는 6명의 작가의 다양한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보실 수 있는 제 4회 미래를 보다전은 1월 14일 목요일 까지 계속됩니다.